'한국민주주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6 대안매체로서 일다의 성장(인터뷰) (2)

대안매체로서 일다의 성장(인터뷰)

일다와 함께 2010. 1. 16. 09:00

*일본 아시아_태평양 대학(Asia Pacific University) 학생이며, 현재 핀란드 University of Helsinki에서 "대안매체와 민주주의"(Alternative Media and Democracy)를 공부하는 교환학생과의 메일인터뷰

 

1) 대안매체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자주 사용되는 *4가지 이론적 접근* 중에 어떠한 접근 방법이 <일다>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가장 적합한지

 

*4가지 이론적 접근: Understanding Alternative media Theoretical Approaches *

1번째 접근 커뮤니티 공헌에 근거하는 대안매체: serving a community

2번째 접근 주류 미디어의 대안으로서의 대안매체: alternative to mainstream media

3번째 접근 시민 사회(사회운동)에 근거하는 대안매체: linking alternative media to civil society

4번째 접근 뿌리형태(그만큼 활동,내용의 범위에 있어서 제한이 적음)의 대안매체: alternative media as rhizome

 

<일다>는 "주류미디어에 대안으로서의 대안매체"에 해당하겠습니다이 부분에 대해서 2003년 5월 1일 <일다 창간사>를 참고하실 수 있겠고요<일다> 1주년 기념 간담회 "여성주의 언론의 가능성" 관련 보도기사(더 넓은 곳에일다의 시선미치길, 문이정민)와, 2주년을 기념하여 제가 썼던 편집장 칼럼(일다 2년 나기, 조이여울)도 살펴보시면 <일다의 저널리즘>과 관련한 정보가 될 것입니다.

 

, 5주년을 맞아서 축하의 글들을 기고 받았는데, 이중 언론의 속성을 잘 알고 계신 정민 선생님 글(연한 것은 강한 것보다 깊다)이 일다의 성격을 잘 드러내준다고 생각합니다.


2) 지난 6년간 대안매체로서 <일다>가 한국사회에 공헌한 것과, <일다>를 통해 한국의 민주주의적 가치가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점.

 

한국은 식민지배와 (동족 간) 전쟁의 여파, 그리고 이어진 군부독재를 거치면서 '-우대립' '흑백논리'가 현재까지도 사회를 장악하고 있다고 봅니다. 한국의 시민사회는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이 높지만, 그것은 쉽게 이데올로기 대립이라는 틀 안에 갇히곤 했습니다. 좌냐 우냐의 기준 외에 다른 섬세한 잣대들이 자리를 잡지 못했다고나 할까요. 이런 상황에서, 한국사회엔 소수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간이 부족합니다. 다양성이라는 말은 있지만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있는 것이지요.

 

<일다>는 좌파매체냐 우파매체냐(주로 좌파매체로 분류되겠지요)의 단순한 이분법에 갇히지 않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위태로운 줄타기'를 자청한 것이지요. 왜냐하면 바로 그 제3의 영역이 우리가 주목하는 '여성과 소수자의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는 그릇이기 때문입니다.

 

쉬운 예를 들면, '탈북자 인권'에 대한 관심이 그것입니다. 탈북자(재중동포와 새터민)들은 좌파진영에서 보았을 때 골칫거리입니다. 북한의 체제 자체를 부정하는 존재이며, 이들의 인권을 이야기하는 것은 미국과 우익의 책략에 넘어가는 일이라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일다> 창간  시기만 해도 시민사회진영에서는 탈북자들의 증언을 믿지 않았습니다. 반면 우익에서 보았을 때 탈북자는 북한을 비난하는 용도로, 쉽게 정치적 도구로 이용당해왔습니다.

 

<일다>에선 탈북자의 인권, 특히 탈북여성들의 존재를 알리고 이들의 상황을 개선하기 위한 보도를 해왔습니다. 존재 그 자체, 인권의 사각지대에 있는 사람들에게 주목하는 <일다>의 보도에 대해, 일각(좌파)에서 '여자 오마이인줄 알았더니 여자 조선일보였냐'는 식의 시선을 보내기도 했는데 그것이 지금 좌-우대립에 갇힌 한국사회의 수준이라 할 것입니다.

 

역시 이와 관련하여 <일다 창간사>, 4주년 맞아 제가 쓴 칼럼 [저널리즘, 새로운 지평, 조이여울]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3) 대안매체를 제작, 운영하는 곳의 구조적 특징은 일반적인 회사구조와는 다르다고 알고 있는데, <일다>의 경우는 어떠한지.

 

<일다>는 재정의 한계가 뚜렷한 상황에서, 저널을 만들어가는 상근 인력은 저와 편집장 두 사람입니다. 올해에 새로운 사업을 준비하면서 두 명의 인력이 충원돼(그 중 한 분은 작년까지 기자로 일했던 분입니다총 네 사람이 일하고 있지만 여성주의 저널을 책임지는 사람은 둘입니다.

 

하지만 일다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은 훨씬 더 많지요. (만드는 사람들 참고) 운영위원, 편집위원과 고정 필자들, 통역-번역가, 독자위원들과 자문 주시는 분 등 여러 사람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저는 창간 때부터 2007년까지 약 5년간 편집장을 맡았고, 2008년부터는 윤정은씨가 편집장을 맡고 있습니다. 저는 기자로 활동하고 있고요. 윤정은씨는 이라크에서 기록활동을 하고 돌아온 2005년에 <일다>와 만났고, 저널리스트로서 경험이 많은 분입니다. 3년간 <일다>에서 기자로 일하면서, 저와는 직책과 역할이 다를 뿐 동료관계로 <일다>운영에 함께해왔습니다. 윤정은 편집장 체계가 시작된 2008년부터, '저널'로서의(NGO가 아닌일다의 성격이 더욱 분명해졌다고 생각합니다.

 

일반적인 한국회사의 분위기는 너무 관료적이지요. 틀에 박힌 상명하복 구조인데다가 나이주의, 학연과 지연, 남성들간의 돈독한 인맥쌓기로 대표할 수 있겠습니다. <일다>는 그러한 관료제 시스템과는 다른 구조를 만들어내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요컨대 '역할과 권한'이 다르더라도, '동료'로서 서로 존중해주는 문화가 필요하겠지요. 학연이나 지연, 인종, 나이주의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다만, 평등한 조직문화를 고민하는 그룹들이 빠지는 오류가 있다고 보는데요. "횡적인 관계를 중요시한다"는 것이 종종 '역할과 권한'을 불분명하게 하거나 혼동하는 결과를 낳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초기부터 시스템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던 <일다>에서도 그런 시행착오를 거치지 않았다고 자부할 순 없을 것 같습니다.

 

4) 대안매체에 대해 가장 궁금한 점이 재정문제인데, 대안매체라는 타이틀과 현실적 조직의 관리 면에서 갈등하거나 힘든 점은.

 

재정적인 한계가 뚜렷했지요. <일다> '무가지'라고 할 수 있는데, 광고영업을 하지 않으니 수익을 낼 수 있는 구조가 아닙니다. 지금까지 독자들의 자발적인 구독료, 즉 후원금을 통해 운영해왔고, 적은 액수지만 컨텐츠 판매료나 1년 한두 번의 행사 수익 등이 기본 재정을 형성했습니다. 그러다보니 언론사로서의 체계를 갖추기는 어려웠지요. <일다>의 특수한 상황을 이해해준 아름다운재단에서 2005년부터 2년간 재정지원(연간 약 13백만원)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사실 어떤 언론이든 광고영업을 하는 것은 '언론의 독립성' 면에나 저널리즘의 성격 면에서 제한요소, 또는 위험요소가 됩니다. 그러나 한국언론들은 광고수익에 의지하는 비중이 큽니다.

 

<일다>는 결국 자체 사업을 통해 자립해야 한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올해부터 체계를 정비하고(20명의 출자자가 모여 유한회사로 법인화했습니다. 초대 대표이사를 제가 맡았습니다) 내년부터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하려고 준비 중입니다. <일다>가 추구하는 가치관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펼쳐보는 교육사업 정도가 되겠네요. 물론, 쉽지 않은 일을 또다시 벌인 셈입니다. 그러나 이만큼 오기까지 정말 많이 성장했다고 생각합니다.

 

<일다>는 이제 7년이 되어갑니다. 젊다는 이유로, 이 매체를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돈도 없는데, 운영에 대한 마인드가 전혀 없이, 겁도 없이, 이상만 가지고 시작했으니까요. 여성주의 매체가 필요하다는 뜻을 공유하고 함께 해주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창간때나 마찬가지로, 지금도 인력을 충원할 재정 여유가 없습니다. 그러나 더 많은 사람들이 모였고, 이제는 우리가 가진 것이 무엇인지, 어떻게 활용해야 하는지 조금 알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거친 시행착오들은 너무나 큰 힘이 되어주었고, 이제 미래를 위한 설계라는 것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창간 이후 줄곧 '운영'을 생각하면 어찌할 바 몰라 당혹스럽기만 했는데 말입니다. 일다 사람들은 이렇게 엄혹한 시절(뒤로 돌아가버린 민주주의 사회에서), 꿈을 꿉니다. 함께 꾸는 꿈이 현실이 될 것이라 믿으면서...


5)
<일다>는 대안매체의 중요성과 가치를 널리 알리는 책임감도 막중할 것이라 예상하는데, 앞으로 <일다>가 대안매체의 정착을 위해 학술적 연구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

 

학계나, 학술적인 영역은 주요한 고려대상이 아니었습니다그러나 일다의 저널리즘에 대한 저술이 필요하다는 생각은 물론 하고 있습니다. 출판은 역시나 재정부담이 큰 지라, 현실화되려면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한 듯합니다. (2009년 12월 이메일로 답변한 내용)


Trackbacks 0 : Comments 2
  1. Favicon of http://, BlogIcon 트루디 2010.01.24 09:24 Modify/Delete Reply

    일다의 성장 지켜보면서 항상 감사하고 있습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