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과 울음

즐거운 일기 2009. 6. 30. 20:34


지구촌
여기 저기를 다니면서
다른 문화를 형성하고 사는
사람들을 만나 볼 때마다

다른 색깔의 얼굴을 가지고
못 알아들을 언어로 말하는
사람들과 얘기해 볼 떄마다

낯선 음식을 젓가락도 없이
이상하게 먹는 사람들과
함께 식사를 나눌 때마다

이상한 옷을 걸치고 다니며
추위와 더위를 이겨내는 사람들과
어울릴 때마다

놀라운 것은
그들의 웃음과 울음이 모두
우리의 것과 꼭 같다는 점이다.

웃음과 울음
이것은 우주적 언어요
조물주의 선물이다.
통역없이 이해되고
느낌으로 해석되고
무리없이 전달되는
신비하고 놀라운 언어다.

그 웃고 우는 소리와 표정 속에서
'낯선 우리'는 서로
'삶의 이야기'가 있음을
확인하게 되었다.

-김영 "Storytelling: A Healing Ministry" 중에서


'즐거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가 가진 것들 중에서  (4) 2010.01.13
받은 복을 세어보아라  (2) 2009.09.20
웃음과 울음  (2) 2009.06.30
▶◀ 그는 왜 우리의 대통령이었을까  (2) 2009.05.25
진달래꽃  (0) 2009.03.10
"민주주의의 정의에 대한 하나의 의문"  (0) 2009.02.16
Trackbacks 0 : Comments 2
  1. BlogIcon 쟈니 2009.07.03 14:35 Modify/Delete Reply

    웃음과 울음.... 아마, 같은 웃음과 같은 울음 덕분에 우리 인간이라는 존재가 지구위에 함께 살 수 있는 것이겠지?

    • Favicon of https://cognate.ildaro.com BlogIcon 조이여울 기자 cognate 2009.10.04 02:33 신고 Modify/Delete

      요즘은 웃음에 대해 많이 생각해. 아니, 생각한다기보다 느낌에 가깝지. 영혼이 웃는 것이 느껴질 때가 있어. 인간이라는...태생이 이기적인 존재가 기분좋게 여겨질 때가 바로 그런 때야.^^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