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즐거운 일기 2008. 4. 2. 17:21



아이는 학교에 가고, 친구들과 놀고, 쑥쑥 자라난다.

나는 자기가 자전거 타는 모습을 이모가 꼭 봐야한다며
몇 시간이고 기다리던 그 아이를
마음에 간직한다.



'즐거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대 후회하지 않는 일  (0) 2008.08.03
이명박  (2) 2008.08.02
반팔 티를 샀다  (0) 2008.05.08
친구의 집  (0) 2008.05.04
"이런 세상에 왜 집회도 하지 않는 거예요?"  (0) 2008.04.21
아이  (0) 2008.04.02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