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의 바다

즐거운 일기 2008. 8. 11. 01:46

잔잔하고 아늑한 바다와 만났다.
무더위가 막 시작될 즈음이었나 -잠시 스치는 인연처럼-
바다와 만날 때마다, 기억 속에 있는 많은 바다들을 떠올린다.
그렇게 행복도 기억과 더불어 쌓이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즐거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답구나  (6) 2008.08.16
맥주  (2) 2008.08.14
남도의 바다  (4) 2008.08.11
자연이 정화시킬 수 있는 범위 안에서  (0) 2008.08.09
모건 프리먼  (0) 2008.08.06
절대 후회하지 않는 일  (0) 2008.08.03
tags :
Trackbacks 3 : Comments 4
  1. Favicon of https://sunnyjunny.tistory.com BlogIcon goesby- 2008.08.11 01:49 신고 Modify/Delete Reply

    바다에 다녀왔구나~
    나도 바다 보구싶다..^^

  2. cognate 2008.08.11 10:32 Modify/Delete Reply

    바다에 다녀왔지.
    지방으로 취재를 가게되면 짬을 더 내서 근처 산이나 계곡, 바다를 둘러보거든. 이것이 여유가 별로 없는 나의 삶이 내게 줄 수 있는 선물인 것 같아. ^^
    나는 언니가 보고 싶다네.

  3. Favicon of https://sunnyjunny.tistory.com BlogIcon goesby- 2008.08.11 14:45 신고 Modify/Delete Reply

    조만간 보니까~
    그것도 제주도에서^^
    근데 그 선물 참 좋은걸!!

  4.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9.28 10:40 Modify/Delete Reply

    바다 사진 보니까 시원하고 좋네여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