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워홀의 최후의 만찬

즐거운 일기 2010. 4. 8. 08:30


워홀전이 이제 막을 내렸나?
한때 잘 나갔던~ 이젠 이런 느낌이지만, 재밌는 시간이었다.
"앤디 워홀의 최후의 만찬"은 특히 흥미로웠다.
다빈치의 그림에 셀로판지 몇 장을 붙여놓으니 예수가 정말 외로워보였다..

서울시립미술관 "앤디 워홀의 위대한 세계" (ANDY WARHOL 2009) warhol.co.kr

'즐거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도에서 이렇게 지내고 있어요~  (4) 2010.12.19
나무의 정령  (0) 2010.06.15
앤디 워홀의 최후의 만찬  (8) 2010.04.08
눈사람  (4) 2010.01.22
네가 가진 것들 중에서  (4) 2010.01.13
받은 복을 세어보아라  (2) 2009.09.20
Trackbacks 2 : Comments 8
  1. goes 2010.04.08 10:03 Modify/Delete Reply

    최후의 만찬이란 작품이 있었구나
    예전에 왔던 전시때 갔었기 때문에 이번엔 안갔는데..
    작품수가 많았는지 궁금하네

  2. 파란 2010.04.09 01:15 Modify/Delete Reply

    보러 가야지...했는데..
    결국 막 내려버렸군..쩝..

  3. Favicon of https://sunnyjunny.tistory.com BlogIcon goesby- 2010.06.06 23:17 신고 Modify/Delete Reply

    뭔가 바뀌었는데, 포스팅은 없네..=^^=
    요즘 트윗 땜에 블로그는 통 신경 못쓸듯..
    그림 다시 시작해야하는데, 이러고 있다..ㅋ
    담주에 바~

    • Favicon of https://cognate.ildaro.com BlogIcon 조이여울 기자 cognate 2010.06.15 14:23 신고 Modify/Delete

      언니 그림 스타일을 벌써 바꾸다니 좀 아쉬워... 여성 캐릭터들 더 보고 싶었는데..
      블로그는 몇달 후부터 다시 사용하게 될 듯해.

  4. 2010.06.09 10:05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