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외

즐거운 일기 2008. 9. 17. 19:31


"많이 드릴게요."

밭에서 딴 거라고 했다.
만원에 한 무더기.

"맛있어요?"

답이 뻔한 질문을 했는데,
그만

"큰 건 안먹어봐서 몰라요."

팔려고,
정작 자신은 먹지 않았다고 한다.

'즐거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겁고 강직하며 애달픈 불을 품었던 시인  (2) 2008.11.11
찬바람이 불면  (0) 2008.09.26
참외  (0) 2008.09.17
오!설록의 과수원집  (2) 2008.09.14
곽지해수욕장  (0) 2008.09.14
횟칼이라니,  (3) 2008.09.09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